회사

노트북

볼트(V)

용량(mAh)

종류

특징

삼성

760

 

 

리튬-이온

4셀 

삼성

500
520
600

11.1Volts

 

니켈-수소

 

삼성

SM30, SV30 전모델 / SV25

 

 

 

 

삼성

500/520/600/620/630/640/
650/670/720/820/830/850/
870/900/950

10.8Volts

4000mAh

리튬-이온

 

IBM

X시리즈
X20, X21, X22, X23

10.8Volts

3600mAh

리튬-이온

6셀
(*1800/4000짜리도 있음)  

IBM

X시리즈
X30, X31

10.8Volts

 

리튬-이온

6셀

IBM

X시리즈 도킹배터리
X30, X31

 

 

리튬-이온

 

IBM

X시리즈
X40

14.4Volts

1900mAh

리튬-이온

4셀

IBM

X시리즈
X40

14.4Volts

4100mAh

리튬-이온

8셀

IBM

X시리즈 도킹배터리
X40

 

 

리튬-이온

 

IBM

R시리즈
R32, R40

14.8Volts

 

리튬-이온

8셀

IBM

R40E

14.4Volts

 

리튬-이온

6셀

IBM

R시리즈
R30, R31

10.8Volts

 

리튬-이온 

6셀

IBM

T시리즈
T20, T21, T22, T23

10.8Volts  

 

리튬-이온

6셀

IBM

T시리즈
T30

10.8Volts  

 

리튬-이온

6셀

IBM

T시리즈
T40~T42, R50~R51

10.8Volts  

 

리튬-이온

6셀

IBM

T시리즈
T40~T42, R50~R51

10.8Volts  

 

리튬-이온

9셀

IBM

A시리즈
A20m, A20p, A21m, A21p, A22m, A22p

10.8Volts

 

리튬-이온

 

IBM

A시리즈
A30, A30p, A31, A31p

10.8Volts

 

리튬-이온

 

IBM

LM 시리즈용(노트북 전모델 공통)

11.1Volts

6600mAh

리튬-이온

9셀

IBM

LS 시리즈용(노트북 전모델 공통)

11.1Volts

6600mAh

리튬-이온

9셀

IBM

I시리즈
1200,1300

14.4Volts  

 

리튬-이온

 

IBM

ThinkPad A Series - 2628, 2629, 2633, 2652, 2653, 2654 

ThinkPad T Series - 2366, 2367, 2647, 2648

ThinkPad R Series - 2722, 2723, 2724, 2658, 2659, 2677, 2681, 2682, 2683

10.8Volts

 

리튬-이온

 

IBM

ThinkPad T40~42 Series - 2373, 2374

ThinkPad R50~51 Series - 1829 (단,3mm 이격발생)

 

 

 

 

IBM

560, 560e, 560x

 

 

리튬-이온

 

COMPAQ(컴팩)

2800
N800V
800W
900

14.4Volts

4000mAh

리튬-이온

사각

COMPAQ(컴팩)

태블릿 노트북 TC1000/TC1100

 

 

리튬-이온

6셀(공동구매 진행중)

삼보

드림북 라이트(구형모델들)
드림북 라이트 D

 

 

리튬-이온

 

KDS

노트북 전모델 공통

 

6000mAh

리튬-이온

 

 

 

 

 

리튬-이온

 

 

 

 

 

 

 

 

 

 

 

 

 

 

 

 

 

 

 

 

 

 

 

 

 

 

FAQ 배터리

 

[배터리 관련정보]


blue_tr.gif 노트북 배터리의 특성
blue_tr.gif
스마트 배터리와 일반 배터리
blue_tr.gif
처음 사용하는 배터리
blue_tr.gif
노트북 배터리 사용시간
blue_tr.gif
CMOS 배터리 교환하기
blue_tr.gif
노트북에 들어가는 배터리들
blue_tr.gif
추가 배터리 설치방법
blue_tr.gif
배터리 종류 구분 방법
blue_tr.gif
배터리 사용시간은
blue_tr.gif
메모리 이펙트 효과
blue_tr.gif
배터리 용량 표시
blue_tr.gif
배터리 분리사용의 문제점
blue_tr.gif
윈95의 전력관리 드라이버
blue_tr.gif
완충완방
blue_tr.gif
밥을 먹인다?
blue_tr.gif
배터리에 대한 허와 실
blue_tr.gif
중고 배터리 활용방법
blue_tr.gif
LED 램프를 통한 충전 상태 표시
blue_tr.gif
노트북 배터리의 수명은

[배터리 관리]


blue_tr.gif 배터리 보관방법
blue_tr.gif
노트북 배터리 보관방법
blue_tr.gif
리튬이온전지 오래쓰는 법
blue_tr.gif
배터리 오래 쓰기와 잔머리
blue_tr.gif
배터리 오래쓰기

[배터리 구입]


blue_tr.gif 배터리 종류별 구입법 
blue_tr.gif
시중에서 구입이 가능한 배터리들
blue_tr.gif
구형 배터리는 미리 구입해 두는 것이 좋다.

[외장 배터리]


blue_tr.gif 외장배터리는
blue_tr.gif
외장형 배터리의 용도

[배터리 리필]


blue_tr.gif 리튬-이온 배터리 리필 가능한가?
blue_tr.gif
배터리 리필은?
blue_tr.gif
노트북 배터리 리필의 문제
blue_tr.gif
리필되는 배터리와 안되는 배터리 


[배터리 관련정보]


노트북 배터리의 특성

3년 넘게 노트북을 사용하다보니 배터리의 성능에 대해 여러 가지로 연구를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올렸던 내용중에 대표적인게 배터리 리필이었고 덕분에 용산의 한 배터리 상가는 아주 유명해졌습니다. 뭐 절대 어떤 의도를 가지고 올렸던 기사는 아니었는데 아무래도 배터리 때문에 속썩였던 분들이 많았던 모양입니다. 그전에는 배터리에 대한 리필 방법이나 대책이 없었다는 얘기도 되겠습니다.

그러다 보니 배터리에 대해서 써 놓은 글들을 많이 보게 되는데 사실과 많이 틀린 글들이 종종 있어 사용자에게 혼동을 줄 우려가 있으므로 간단하게 설명하고자합니다. 배터리의 수명은 일반적으로 니카드(니켈-카드뮴) 이 가장 짧고 다음이 니켈-수소, 리튬-이온 순으로 지금까지 얘기해 왔습니다. 그런데 다른곳에서 보니 어차피 배터리는 어떻게 관리하든 똑같다는 얘기가 있더군요 이건 사실과 다릅니다. 니카드나 니켈-수소는 메모리 이펙트 현상으로 사용자의 관리에 따라 수명 단축이 결정됩니다.
물론 리튬 이온 배터리는 메모리 이펙트 현상이 거의 없으므로 막 사용해도 크게 무리는 없습니다. (어떤 때는 이렇게 막 쓰는게 더 오래 쓰는 것 같습니다.)

만약 배터리를 노트북에 연결된채로 계속 전원을 충전한다면 니켈-카드뮴의 경우 일주일을 넘기지 못합니다. 그리고 국내 제작된 배터리와 독일이나 일본등에서 제작된 배터리는 서로 수명이나 사용에 따른 특성이 틀립니다. 이점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참고로 청계천 에 나와있는 1.2v짜리 소형 배터리를 비교해 보시면 이해가 될 것입니다. 아님 모형자동차에 들어가는 배터리(노트북보다 사용시간이 더 빨리 줄어들죠.) 를 국산도 많은데 굳이 외산 충전 배터리를 사용하는지도....

스마트 배터리와 일반 배터리

특별한 분류기준보다는 사용량과 방식의 차이로 구분합니다. 스마트 배터리는 노트북의 배터리자체에 남은 배터리양을 측정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을 얘기합니다.
이런 배터리는 배터리 팩이 외부로 노출되어 있는 아마다 M300이나 일산 소니 바이오 등의 노트북에선 매우 편리합니다. 하지만 내장되는 착탈식에 있어서는 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내장배터리를 이렇게 만든 분들이 있더군요...--) 또한 남은 배터리 양을 불과 4~5단계 정도로 LED로 표시하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아 생각보단 불편합니다.

처음 사용하는 배터리

노트북을 처음 사용할 때는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하는 것이 좋습니다.
배터리는 공장 출하시에 완전충전이 되어 있질 않고 판매 전에는 보관기간이 길어 바로 사용이 안되기 때문에 처음으로 사용할 때는 완전히 충전하고, 완전히 방전하는 방법으로 사용하는 것을 몇 차례 반복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 충전의 확인은 배터리의 상태에 따라 LED의 색깔이 변하는 것으로 체크하며, OSD를 사용하는 노트북의 경우 LCD 액정화면 상에서 확인합니다.
그리고 노트북의 전원을 끄거나 사용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충전이 빨리 끝납니다.

노트북 배터리 사용시간

배터리는 노트북을 외부에서 사용하는데 있어 꼭 필요한 부분입니다. 보통 2~3시간을 기준하고 있으며 예전과는 달리 최근의 노트북 배터리는 대부분 "리튬-이온"으로 구성됩니다.

하지만 최근의 노트북 배터리 사용시간은 일부 노트북을 제외하고는 크게 줄어 들은 편입니다. 서브급의 경우 1시간~1시간 30분 정도가 보통이고, 올인원급의 경우에는 1~2시간이므로 노트북을 구입하는 사용자는 노트북 제조회사의 3~4시간 사용가능이라는 선전문구에 현혹 되서는 안됩니다. 그러므로 일부 서브노트북 회사에서는 2~3시간 사용이 가능한 대용량 배터리를 별매로 판매하기도 합니다. 물론 가격은 장난이 아닙니다...--

CMOS 배터리 교환하기

일반적으로 노트북에는 두 개의 배터리가 들어 있습니다.  이중 노트북의 주전원인 배터리는 초보자라도 대부분 잘 아시지만 노트북 내부 깊숙한 곳에 숨어 있는 CMOS 배터리는 모르는 분들이 많습니다. CMOS 배터리의 역할은 노트북의 기본 정보인 CMOS의 셋업 정보를 유지하고 내부의 시계를 유지하는데 필요한 전력을 제공합니다.

CMOS 배터리 충전식과 수은전지식이 있으며 처음 노트북을 구입해서 3~4년 정도 사용할 배터리를 공급할 정도의 수명입니다. 따라서 이이상 노트북을 사용하는 알뜰한 사용자라면 시간이 맞지 않는 등의 문제가 발생합니다. 오래된 노트북을 서버로 이용하는 사용자라면 불편한 일이죠...

이런 CMOS 배터리는 용산등의 전자상가에서 필요한 부분을 구입해서 직접 교체하거나(1~2만원 소요), 아님 전문적인 수리 센터(5~10만원 소요)에 의뢰하셔야 됩니다. 참고로 요즘에 나오는 노트북 중 일부는 CMOS배터리 교체를 쉽게 만든 경우도 많습니다.

rocco_idea_inside1.jpg

노트북 내부 깊숙이 숨어 있는 CMOS 배터리의 모습

노트북에 들어가는 배터리들

노트북에는 여러 종류의 배터리가 들어가는데 일단, 여러분들이 많이 보시는 것은 주로 착탈식인 메인 배터리입니다. 노트북의 액정 및 메인보드에 전원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크기도 크고 무게도 보통 200g ~ 300g 가까이 나갑니다. 이 배터리 안에는 일반 손가락 전지 크기(AA사이즈) 보다 약간 더 큰 사이즈의 전지가 보통 9~10개 정도 들어 있습니다.

전체적인 모습은 길다란 모양, 직사각형 모양, 캠코더 모양, 정사각형(착탈식) 으로 되어 있습니다.

메인배터리외에도 노트북 내부의 시계나 메인 메모리를 최소한 동작시킬 수 있는 전원으로는 소형 리튬-이온이나, 니켈-메탈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이는 데스크 탑내의 메인보드에 있는 바이오스 보호용 배터리가 하는 역할과도 같습니다.

추가 배터리 설치방법

배터리의 사용 시간이 부족해 구입한 추가 배터리를 장착했을 때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니켈 - 수소 배터리라도 똑같은 현상이 생깁니다. 이는 바로 앞에 사용하던 배터리로부터 메모리 이펙트와 비슷한 현상을 넘겨받기 때문에 생기는 것입니다.
앞에 사용하던 배터리를 완전히 방전하고 나중에 산 배터리를 충전시키면 별 문제없이 충전이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 종류 구분 방법

노트북을 처음 접하는 초보 입장에서는 가지고 있는 노트북의 배터리 종류를 구분하기 힘들겁니다. 이럴 때는 가지고 있는 노트북에서 배터리의 바닥면을 봐주시고 아래 내용중 해당되는 용어가 있는지 확인하시면 됩니다. 대체로 영어로 기재되어 있으니 금방 비교 되실 겁니다.

  • 납산 배터리(Lead - Acid)
  • 니켈 - 카드뮴 배터리(Nickel - Cadmium battery) -> 또는 Ni-Cd
  • 니켈메탈 - 하이드라이드(Nickel Hydoride battery : 니켈 - 수소) -> 또는 Ni-MH
  • 리튬 - 이온 배터리(Lithium - Ion battery) 또는 -> Li-ion

용량
(mAH)

용량
(mAH)

충,방전 횟수
(회)

단점

사용 시간
(같은 용량일때)

니켈-카드뮴

1300~

300

메모리 이펙트 현상

2시간

니켈-수소

1600~

500

메모리 이펙트 현상 없음

2시간 40분

리튬-이온

2500~

1000

물에 넣으면 폭발 위험

3시간 30분

리튬-폴리머

4000~

1000

폭발 위험성 없음

5시간

* 리튬-이온이나 리튬-폴리머의 경우는 충,방전횟수의 제한보다 수명의 제한으로 보는게 맞습니다. 또한 충,방전 횟수가 500회를 넘어서는 시점부터 약 80%수준으로 배터리 수명이 줄어듭니다.

배터리 사용시간은

앞의 표를 보면 실제 노트북 사용을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의 양이 비슷합니다. 이는 배터리 성능은 향상되었지만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전원의 양도 따라서 늘어났기 때문에 발생되는 것입니다.
휴대성이 강조된 노트북에서는 당연히 배터리의 능력이 노트북의 휴대성, 이동성을 결정하고 무게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므로 노트북에 있어서 배터리의 중요성은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배터리 용량의 단위는 AH(Ampere * Hour)로 나타내며, 적은 용량의 것은 보조 단위로 mAH로 표시합니다. 대부분의 노트북 배터리는 2400 ~ 4000mA/Hour 정도를 장착하며, 보통 2 ~ 3시간 사용을 기본으로 하고 있는데 실제 사용에 있어서는 더 짧은 경우도 많습니다. 무게는 200g ~ 650g 정도에, 크기는 두 종류로 사각형과 듀랴셀 배터리처럼 긴 장방형이 있으나, 서로 모양이 달라 호환이 되진 않습니다.

배터리의 호환성은 노트북 회사마다 제각기 다른 배터리를 만들고 있기 때문에 힘들지만 현재 일부 노트북 회사의 경우 듀라셀 배터리를 채택하는 경우도 있어 전망이 밝으며, 이러한 배터리의 제작은 각 노트북 간의 호환성을 만들어 주므로 매우 바림직한 현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파워뱅크라고 해서 제작해주는 배터리와 외부 배터리로 가지고 다니거나 장시간 사용이 가능한 배터리(10시간 정도?)들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일부 기종 중 서로 호환이 되는 경우도 있는데 최선이 아닌 차선책이므로 가능하면 자기 기종에 맞는 배터리를 이용하는 게 가장 좋습니다.

메모리 이펙트 효과

노트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배터리입니다. 그래서 배터리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노트북의 수명이 결정될 만큼 배터리 관리는 중요합니다. 메모리 이펙트 효과는 니켈-카드뮴과 니켈-수소 배터리에 적용되는 충전용 배터리의 문제점입니다.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배터리를 사용할 때 완전히 방전될 때까지 사용하지 않고 남아 있는 상태에서 재충전을 하게 되면 남아 있는 용량을 배터리 자체에서 기억하는 거죠.. 이게 반복되면 나중에는 배터리를 사용할 수 없게 됩니다.
비슷한 사례로 계속 충전용 어텁터를 꼿아두고 사용해도 나중에는 배터리를 사용할 수 없게 됩니다.

[TOP]

배터리 용량 표시

화질이 별로군요...--배터리 용량 표시는 일반적으로 AA사이즈(가장 많이 사용하는 일반 손가락 배터리를 말합니다.) 를 기준으로 볼 때 1.2V 600mAh 로 표시합니다. 이런 배터리가 여러개 모여 팩을 이루고 노트북에 사용되는거죠... 보통은 9~10개의 셀이 모여 한팩으로 구성되며 용량은 1900mAh ~ 4000mAh사이입니다.

특히 4000mAh짜리는 흔하지 않은 경우로 일반 노트북에서는 배터리 개조를 해야 가능한 용량이며 이때는 리필전문점에서 충분한 의논과 테스트 결과를 거친 후 하시는게 좋습니다.

용량의 표시는 배터리에 장착된 LED로 남아 있는 전원의 양을 측정하는 스마트배터리와 노트북에 붙어 있는 LED게이지를 활용하는 방식, 그리고 OSD(On Screen Display)를 사용하는 방식등이 있습니다.

배터리 분리사용의 문제점

용산등의 상가를 가면 전시된 노트북의 배터리를 빼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것은 노트북을 전시하면서 배터리 수명이 단축되는 것을 막기 위한 방법입니다. 하지만 이런 전시품을 소비자에게 그대로 파는 용산 업체는 없습니다. 신제품보다 저렴하게 특가판매하거나 중고센터로 넘어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집에서 사용한다면 얘기가 조금 달라집니다. 만약 배터리를 빼고 전원만 연결한 상태라면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없습니다만 충전이 되는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노트북의 다른 회로에 무리가 갈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가능한 배터리는 연결된 상태에서 사용하셔야 됩니다.

윈95의 전력관리 드라이버

윈95에서는 전력관리용 드라이버인 APM DRIVER가 같이 제공됩니다. 그냥 제공 되는게 아니라 윈도95설치옵션에서 휴대용(노트북) 설치를 하게 되면 드라이버가 설치되니 참고 하시길.

완충완방

완전한 충전과 완전한 방전..그러나 실제로는 완전한 충전과 방전이 있을 수 없습니다. 그 만큼 사용자의 관심과 사랑을 부탁하는 것이죠.

밥을 먹인다?

노트북 사용자들은 노트북 배터리를 충전시키는 것을 밥을 먹인다고 합니다. 이러한 얘기가 나오게 된 배경은 노트북을 들고 식사를 하러 가도 노트북을 먼저 충전 시킨 다음에 밥을 먹는데서 나온 얘기입니다...^^

배터리에 대한 허와 실

1. 배터리는 여분이 필요합니다. (한 2년 이상 사용하실 계획이라면 그리고 많이 돌아다니신다면 꼭 필요합니다.)

2. 기종이 다르거나 모델이 달라도 배터리는 공용해서 사용이 어렵습니다. (다만 솔로와 컴팩의 경우는 같은 듀라셀 배터리로서 공용이 가능합니다.)

3. 자신이 쓰는 기종이 단종되어 배터리가 없을때는 용산의 선인상가에 가시면 배터리를 만들어 주는데가 있습니다. 그러나 배터리의 제작은 충분한 제작 경험이 축적되어 있는 곳에 맡겨야 할것입니다. 배터리는 노트북 내부의 과충전 방지용 회로와 서로 맞물려 있으므로 제작시 신중하게 고려하셔서 하여야 합니다.)

4. 니켈-카드뮴을 사용하다가 니켈 - 수소로 바꿀 수는 있습니다. (일부 기종을 제외한 대부분의 노트북에선 니켈- 카드뮴을 사용하다가 니켈-수소로 바꿀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리튬-이온배터리는 노트북 제조회사에서 지원을 하지 않으면 사용 할 수 없게 되어 있습니다.)

중고 배터리 활용방법

노트북을 살 때 배터리를 여분으로 사시거나 아님 사용하다가 기존의 배터리가 오래되어 못쓰게된 경우 버리지 마시고 배터리 관리용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즉! 이동할 때는 새배터리를 적절하게 충전하여 사용하시고 집에서 작업하거나 고정된 장소에서 작업할 때는 중고 배터리를 이용하시면 새배터리의 수명을 더욱 연장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LED 램프를 통한 충전 상태 표시

배터리의 충전상태 표시가 똑같지는 않지만 상당수의 노트북이 아래와 같이 LED의 색깔변화로 충전량을 파악하는 경우가 많으며 그 표시는 대략 다음과 같습니다.

녹색 -> 완전 충전중 표시
황색 -> 충전중 표시
적색 -> 배터리 수준이 매우 낮은 상태(Low) 를 표시

배터리가 저전압과 저전류치로 레벨이 떨어지면 '삑' 또는 '삐삐' 소리를 내어 경고하며, 이때 즉시 사용중인 프로그램을 저장하고, 전원을 연결해 주면 됩니다. 니켈 - 카드뮴의 경우에는 메모리 이펙트 효과를 없애기 위해 계속 다른 프로그램을 돌려서 어느정도 방전시켜 주는 것이 좋습니다.

노트북 배터리의 수명은

노트북 배터리용 크게 3가지(니켈-카드뮴, 니켈-수소, 리튬-이온)가 있다고 여러 번 말씀드렸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거의 대부분의 노트북이 리튬-이온을 채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노트북 배터리는 다른 부품과는 달리 서비스 기간이 다릅니다. 이런 것은 대기업에서 구매한 노트북도 비슷한 것으로 압니다.

보통 배터리는 6개월 정도 A/S를 보장해 주고 있으며, 일부 교환 제품의 경우는 불과 3개월 정도만 보장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문제는 노트북 배터리의 가격이 그리 만만하지 않기 때문에 리튬-이온 전지가 관리가 편리하다 해도 신경을 써서 사용해야 한다는 겁니다.

일반적으로 권장하는 방법은 충전한 만큼 방전해서 사용하고 다시 충전해서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잘만 사용하신다면 보통 2~3년 정도는 걱정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 관리]


배터리 보관방법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충전 후 보관합니다. 단! 오래 보관할 수는 없으며 배터리 상태가 양호한 경우는 한 달에 한 번씩 만충전을 해주시는게 좋고 배터리 상태가 불량할 때는 일주일에 한 번씩 충전해 주는게 좋습니다.
또, 보관할 때에는 온도변화가 적은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온도가 높아지면 방전특성이 좋아질 수 있는데, 온도변화가 심하면 방전되다가, 말다가 해서 결국 불규칙하게 배터리를 사용하는 것과 똑같기 때문입니다. (건전지를 냉장고에서 보관하는걸 생각하시면 이해가 될겁니다.)

노트북 배터리 보관방법

1. 반드시 노트북 외부에서 보관합니다.
2. 상온보다 저온에서 보관합니다.
3. 충전시킨 상태에서 방전을 수시로 확인한 후 재 충전 보관이 좋습니다. (이점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합니다만 대체로 충전을 시킨 상태에서 보관 하는 것이 방전을 시킨 상태보다는 낫다는 의견들이 지배적입니다.)
4. 처음 구입한 배터리는 충전이 되어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런 부분이 헷갈리면 자칫 방전한 상태에서 배터리를 보관할수 있는데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리튬이온전지 오래쓰는 법

리튬-이온 전지라면 그 수명은 길어야 2년 이내입니다. 물론 여기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복잡한 얘기가 있지만 노트북을 8년동안 사용하면서 느낀 것은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는 것보다는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는 냉장고에 넣어둔다든가, 빼놓고 사용한다든가, 조금사용하고 충전하고 한다는 방법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한다고 해서 수명이 연장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장기간 사용해본 실전 경험에 의하면, 완전히 충전하고 완전히 방전하는 "완충 완방"이 배터리 수명에는 영향을 더 미치는 것은 확실합니다. 아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같은 경우는 전철안에서 노트북을 사용하는 것이 일상화 되어 있습니다.

때문에 저녁에 충전하고 아침에 출근할 때, 배터리가 모두 방전됩니다. 이 시간에 사용되는 배터리의 양은 제가 오후에 퇴근하면서 돌아올 때, 사용하는 배터리 사용시간보다는 깁니다. 아무래도 이동하면서 충전하는 배터리는 찔끔찔끔 충전할 수밖에 없으니까, 완충 완방이 더 효율적이라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특히 배터리는 사용하지 않으면 더 빨리 망가집니다.

배터리 오래 쓰기와 잔머리

몇몇 자료를 보다보니 배터리를 오래사용하는 방법으로 배터리를 뱄다, 꼈다 하면서 사용하는 방법을 권장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는 분명 배터리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배터리를 탈착하는 과정에서 노트북의 케이스에 피로가 누적되어 망가질 수도 있고 완충되면 뺐다가 방전되면 다시 껴서 사용해야 하는 피곤함이 있습니다.

이건 잔머리에 불과합니다. 오히려 편리하게 사용하기 위한 노트북의 본래목적과 어긋나는 일입니다. 보통 배터리의 수명은 2년이며 이 기간 중에 열심히 사용하면 되는 것입니다. 또한 국내 사용자들이 노트북을 바꾸는 기간이 2년정도인걸 감안해 보면 배터리의 탈착으로 수명을 늘리는 행위는 큰 의미가 없습니다. 그렇게 해서 1년을 늘린다고 해도 결국은 배터리의 수명은 줄게 되어 있습니다.

한가지 더 따져본다면 배터리 수명이 기본 2년정도이므로 수명이 다 될 때쯤 새 배터리를 구입한다면 4년정도 사용하는게 되고 이때까지도 배터리 구입하기는 쉽지만 불필요한 방법으로 배터리 수명을 늘려가다가 정작 필요한 때에 배터리를 구입하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이는 국내 업체의 특성상 1~2년 정도만 소모품을 준비해두고 있지, 3~4년씩 준비하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입니다.


배터리는 노트북 뿐만 아니라 휴대가 가능한 모든 전자제품에 폭 넓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노트북은 배터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큽니다. 이것은 노트북의 무게를 좌우하는 것이 배터리이기 때문입니다. 약 200g ~ 500g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노트북 전체 무게의 10%를 점유하고 있기 때문이죠, 한번 배터리를 뺀 상태에서 노트북을 들어 보시면 그 차이를 실감할 수 있을 겁니다.

최근의 노트북들은 대부분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므로 배터리 관리에 많은 신경을 쓸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니켈-카드뮴이나 니켈-수소를 사용하는 노트북의 경우 배터리 관리를 하지 않는다면 1년 안에 배터리가 망가집니다..

배터리 관리에 특별한 요령은 없습니다만 니켈-카드뮴과 니켈-수소는 다음 방법을 지켜주시면 좋습니다.

- 집에서 사용할 때는 계속 충전기(어텁터)를 꽂아 두지마세요.
(가장 쉽게 망가뜨리는 원인이 됩니다. 어떻게 아냐구요 제가 해봤으니까요.)

- 가능한 완충완방을 목적으로 합니다.


리필하기 어려운 듀라셀의 장방형 배터리 

배터리 오래쓰기

노트북을 사용하다보면 제일 민감하게 와 닿는 것이 배터리 사용입니다. 할 일은 많은데 배터리 사용시간은 금방 줄어들고 그래서 별의 별 수법이 다 동원되는데 대체로 많이 사용되는 방법이 화면을 어둡게 하여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리는 거죠...(대략 보통 때보다 30%정도 더 사용할 수 있습니다.)

노트북에선 액정의 배터리 소모율이 많으므로 당연한 방법이지만 이런 방법을 오랫동안 반복하시게 되면 시력이 나빠질 수 있으므로 권장하지 않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1. 노트북 회사에서 주는 대용량 배터리, 2. 대용량 배터리가 없다면 똑같은 배터리를 하나 더 구입해서 가지고 다니는 것이며, 3. 최악의 경우 외장 배터리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노트북 자체내의 절전 기능(그림 참조)을 본인의 사용환경에 맞춰서 잘 사용한다면 사용시간을 최대한 늘리는게 가능합니다. 윈도우 작업 트레이의 오른쪽 하단에 보시면 배터리 아이콘을 더블 클릭해서 아래 화면으로 들어갑니다.

battery_sw.jpg

전원사용할 때의 환경설정과 배터리 사용시의 환경설정을 조절

[배터리 구입]


배터리 종류별 구입법

아무리 잘 사용했다고 해도 시간이 지나면 망가지는게 배터리입니다. 보통 여기에 소요되는 시간은 2~3년 정도이며 우리나라의 업체 특성상 이정도 기간이 지나면 배터리를 구하는 것 자체가 보통 일이 아닙니다. 때문에 리필이나 노트북 배터리를 구입하는 방법을 알아두면 매우 편리합니다.

구분

이유

니켈-카드뮴

초기의 구형 노트북에 장착된 배터리입니다. 이 배터리가 장착된 제품이라면 무지 오래됐다고 생각하셔도 무방합니다. 니켈-카드뮴 배터리는 리필 받기가 쉽습니다. 용산등지의 배터리 매장이라면 대부분 수리가능합니다.   

니켈-수소

1996~1999년 사이의 모델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배터리입니다. 니켈-수소는 약간 전문적인 배터리 매장에서 리필이 가능합니다. 역시 업체에서는 기간을 이유로 단종 시켜 버린 경우가 많으며 센스/IBM일부배터리의 경우는 노트사랑에서 구입이 가능합니다.                                                            

리튬-이온

리튬-이온은 기술적인 문제가 있어 배터리 리필이 쉽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일부 업체들이 배터리 리필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리필 받은 배터리는 정상적인 동작을 보증하기가 힘듭니다. 따라서 구입하기엔 다소 부담스럽지만 제조사에서 구매하는 것이 가장 안전합니다.                                   

리튬-폴리머

리튬-폴리머는 아직까지 장착한 노트북이 적습니다. 때문에 이에 대한 정보 역시 매우 부족합니다. 일부 업체에서 리필을 하고 있으나 믿을 수 없으며 하지 않는 것이 노트북을 보호하는 길입니다.                               

시중에서 구입이 가능한 배터리들

노트북의 배터리 수명은 길어야 1년에서 2년사이입니다. 그러다 보니 노트북을 더 사용하고 싶어도 배터리가 문제 되서 못사용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현재 시중(또는 노트사랑이 판매하는...)에 출시 되고 있는 배터리와 사용가능한 기종에 대해서 참고자료를 올립니다. 기타 노트북 회사제품들은 배터리 출시가 시원찮습니다.

항목

특성

적용기종

삼성

리튬-이온

센스 640, 670, 820, 830, 850, 870, 900, 950

니켈-수소

센스 500, 520, 600, 620, 630, 640, 650, 670, 720, 820, 850, 870, 900, 950

LG IBM

리튬-이온

600, 600E, 600X, X20, A31, 570, 390, R30, A20, I시리즈

리튬-이온

울트라베이배터리(570, 600), 울트라베이배터리(2000)

현대

리튬-이온

슬림3200

대우

리튬-이온

CPC7500, 7550, 7560, CN530, 550, 620, 630

삼보

리튬-이온

드림북 라이트 전용

구형 배터리는 미리 구입해 두는 것이 좋다.

현재 가지고 계신 노트북을 사용한지 2~3년 정도 지났다면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노트북 배터리를 예비로 하나 정도 장만해 두는 것입니다. 현재 출시되고 있는 배터리는 크게 니켈-수소(NiMH)와 리튬-이온의 두 가지 정도로 요약됩니다.

니켈-수소(NiMH)는 리필이 가능하나 좋은 평가를 받기 못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아직까지 이동이 잦고 노트북을 1~2년정도 더 사용하실 분들이라면 지금쯤 예비 배터리를 구매해 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6~1년 정도면 기존 구형 노트북의 정품 배터리는 모두 단종 될 것이 분명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는 기종도 비슷한 이유로 미리 구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i_1161_battery.jpg

사진은 단종위기에 처한 니켈-수소(NiMH) 배터리(IBM i시리즈)

[외장 배터리]


외장배터리는

노트북에서 외장배터리는 꼭 필요할수도,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는 참으로 애매한 주변장비입니다. 따라서 외장배터리가 필요하신분들은 단순하게 노트북의 시간을 늘리기 위한 목적보다는 정말 필요한 용도인지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구입을 하시는게 좋습니다.

외장배터리에 대한 추가정보는 이곳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외장형 배터리의 용도

외장형 배터리는 일반적으로 노트북에 사용하는 내장 배터리의 용량이 부족하거나 특수한 직업에 종사하기 때문에 배터리 용량이 많이 필요한 경우에 사용됩니다. 이외에도 노트북으로 서버를 운영하거나 이동이 잦은 건축현장등에서 매우 쓸모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이러한 외장배터리의 성능이 별로 좋지 못해 사용을 꺼려해 왔지만 최근에 출시된 제품들은 사용하는데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다양한 노트북 기종을 지원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으므로 구입을 생각하시는 분들은 신중하게 하셔야 됩니다.

 

[배터리 리필]


리튬-이온 배터리 리필 가능한가?

일반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는 리필이 잘되지 않습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리필 배터리를 제조하는 업체의 얘기로는 배터리 내부 회로가 상당히 복잡한 편이어서 아주 조금만 실수를 해도 재생이 안된다고 합니다. 제가 알기로는 리튬-이온 배터리 내부에 형상기억합금을 사용한 부분이 있는데 이런 부분을 리필하는 과정에서 잘못 건들면 재생이 불가능해 지는 것으로 압니다.(또는 배터리를 교체하기 위해서 전원 공급이 끊겨도 리필은 실패합니다.)

또한 인터넷상의 게시판으로 몇 몇 업체에서 리튬-이온을 리필해준다는 광고를 하는 경우가 있고 그걸 보고 리튬-이온 배터리를 리필했다가 실패하신 분들의 의견이 많은데 주로 리필하고나서 배터리가 망가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하는 얘기입니다만, 리필 보다는 가능한 새 배터리를 구입하는 것이 오히려 저렴하게 듭니다.

예를 들면 LG IBM의 600X배터리만 봐도 사이트 판매가가 15만5천원정도인데 반해 리필가격은 8만원선입니다. 얼른 계산하면 손해처럼 보이지만 배터리 리필이 실패율이 높은 것을 감안하면 차라리 정상적인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마음 편한 일이 되겠습니다.

배터리 리필은?

노트북의 배터리는 제조사에서도 3~6개월 정도의 보증만 할 정도로 그 수명이 짧은 제품입니다. 물론 여기에는 사용자의 관리 상태에 따라 1년을 사용할 수도 있고, 2년을 사용할 수도 있지만 배터리 자체가 충,방전을 거듭할수록 수명이 짧아지는 구조이므로 보통 1~2년정도 사용하면 처음 구입했을 때의 반 정도밖에 사용하지 못하는 것이 통례입니다.

그래서 니켈-수소의 경우은 "리필"이라는 방법을 사용해서 수명을 연장했었습니다. 배터리 리필은 내부의 오래된, 또는 고장난 배터리를 빼 버리고 새 배터리로 교체하는 작업을 얘기하며 니켈-수소의 경우는 거의 문제없이 리필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최근에 대부분의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리튬-이온은 리필이 결코 쉽지 않습니다. 배터리 내부의 리튬-이온회로에 문제가 생긴 상태에서는 리필을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리필이 가능한 리튬-이온 배터리는 적어도 배터리의 기본적인 기능이 살아 있는 상태에서만 가능합니다. 즉, 배터리 자체로 최소한 부팅 정도는 되야 리필이 가능하다는 것이며 이렇게 해서 리필한 제품의 수명은 1시간~2시간 이내입니다.

노트북 배터리 리필의 문제

일반적으로 노트북 배터리는 리튬-이온이 대다수입니다. 예전에는 니켈-카드뮴이나 니켈-수소가 있어 배터리 리필이 가능했습니다. 리튬-이온으로 새 배터리를 구입하자면 적게는 20여만원에서 많게는 40만원정도까지 이르는 비용이 들기 때문에 8~10만원 정도하는 배터리 리필은 매우 가슴에 와 닿습니다.

하지만 이건 시작하시면 불행의 입구에 들어서는 겁니다. 노트북은 상당히 정밀한 제품이며 따라서 안에 들어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도 아무렇게나 리필해서는 안됩니다. 물론 개중에는 운이 좋아서 리필한 배터리에 이상이 없는 경우도 있겠지만 이런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리필되는 배터리와 안되는 배터리

노트북 배터리중 리필이 되는 배터리는 니켈-수소 배터리입니다. 하지만 니켈-수소 배터리라고해서 모두 리필 되는게 아니라 안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 구형 대우솔로노트북은 "듀라셀사"의 배터리를 사용합니다. 이 배터리는 케이스를 뜯기가 어렵게 되어 있습니다. 뜯으면 그 다음엔 붕대로 칭칭 감아서 사용해야 될지도... 때문에 리필이 안됩니다.

- 케이스 자체가 뜯기 힘든 구조일 때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도 리필은 어렵습니다. 단 이 경우는 리필 업체의 능력에 따라 달라지는 부분입니다.

- 니켈-수소보다 리튬-이온 배터리가 리필하기 어렵습니다. 또한 리필에 대한 보장이 거의 되지 않는다고 보시면 됩니다. 보통은 리필 후의 결과치가 30분 정도로 끝나는 경우도 많습니다.
 

   

바로가기 : 노트사랑 홈페이지 / 노트북 쇼핑몰 / PDA 쇼핑몰 / 모빌웹진

 

 본 문서의 저작권은 노트사랑(http://note.pe.kr)에 있습니다.     Notelove